목회서신

소인(小人)과 대인(大人)

황의정 목사 0 1,857 2018.04.22 07:08

둘로스교회 황의정 목사의 목 회 서 신 554호 04-08-2018


큰 사람이 되거라!”

큰 인물이 되겠구나!”

어려서 많이 듣던 덕담입니다.

큰 사람이 되고 싶은 열망에

흐릿한 큰 바위 얼굴을 그려보려 애를 썼습니다.

세종대왕 이순신장군에서 유관순 누나까지

항상 바라보고 존경하고 흠모하면

그 인물을 닮게 된다고 굳게 믿었지요.

 

큰 사람!

많이 배운 사람

권세가 높은 사람

재물이 많은 사람

유명한 사람

어느 덧 세속에 물든 큰 사람이 내 안에 자리 잡았습니다.

 

부지런히 공부하며

애쓰고 힘쓰며 몸부림을 치던 젊은 날

큰 사람이 된 나를 그리고 있었습니다.

너도나도 그렇겠거니 하며 그 길로 가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예수님을 만났습니다.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한 사람

섬김을 받기보다 도리어 섬기는 사람

아낌없이 주고 또 주는 사람

자기가 짊어져야 할 십자가를 향해

묵묵히 걸어가는 사람

사랑하는 사람들이 알아주지 않아도

도리어 그들의 조롱과 멸시를 받으면서도

그들 손에 죽으면서도

용서하는 대인을 보았습니다.

아무 죄가 없어도

남의 죄를 짊어지고

다른 사람의 자리에서 대신 죽는

대인 중의 대인을 보았습니다.

 

자기를 이기지 못하는 소인이

습관도 이기지 못하는 소인이

원하는 바 선을 행치 못하는 소인이

원하지 않는 악을 행하는 소인이

사랑하기는 더디 하고 미워하기는 속히 하는 소인이

회개에는 게으르고 정죄에는 신속한 소인이

섬기기에 불편하고 대접받기에 익숙한 소인이

자아도세상도원수 마귀도 이기도

사망도 이기는 대인을 보았습니다.

당대에는 미미하고 잊히는가 싶었는데

세월이 흐를수록 더 커지는 대인을 보았습니다.

예수님,

하나님의 아들,

나의 주 그리스도를 만났습니다.

 

나라에서 가장 높은 자리에 계시던 분들

만백성이 존경하고 지지하며 우러러보던 분들인데

작으나 큰 나라인 대한민국을 호령하던 분들인데

아주 작은 구치소 독방에 갇혀 계십니다.

어떤 이는 구치소 독방에서 시작하고,

어떤 이는 구치소 독방에서 마치네요.

 

큰 방 작은 방이 문제가 아닙니다.

대인인지 소인인지가 문제입니다.

대인은 항상 빛을 발하나

소인은 항상 어두움입니다.

남의 죄도 짊어지는 대인이 있고,

내 죄도 부인하는 소인이 있습니다.

 

나는 소인으로 가고 있는가?

나는 대인으로 가고 있는가?

나는 소인으로 마칠 것인가?

나는 대인으로 마칠 것인가?

나를 찬찬히 그러나 세세히 돌아봅니다.

주님의 음성이 들리니 어찌 그리 않을 수가 있나요.

건강한 둘로스교회의 행복한 담임목사 황의정 드림

[둘로스 교회]는 L. A. 6가와 Shatto Pl 코너에 있습니다.

주일 예배는 1부 오전 8 2부 11금요 예배는 오후 7:30분에,

새벽기도회는 매일 새벽(-) 5:30분에 드립니다].

전화: (213)365-2942 www.douloschurchla.org facebook둘로스선교교회

방송설교공중파 TV 56.9 월 9 am, 5 pm 수 1:30am 라디오 서울 AM 1650 월 4:30 am

Comments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9 명
  • 오늘 방문자 132 명
  • 어제 방문자 307 명
  • 최대 방문자 1,115 명
  • 전체 방문자 334,267 명
  • 전체 게시물 423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