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서신

어느 늙어가는 부모님의 편지

황의정 목사 0 2,936 2018.05.04 08:31

내 사랑하는 아들딸들아,

언젠가 우리가 늙어 약하고 지저분해 지거든 인내를 가지고 이해 해다오.

늙어서 우리가 음식을 흘리면서 먹거나

옷을 더럽히고 옷도 잘 입지 못하게 되면

네가 어렸을 적에 우리가 먹이고 입혔던 그 시간들을 떠 올리면서

미안하지만 우리의 모습을 조금만 참고 받아다오.

 

늙어서 우리가 말을 할 때 했던 말을 하고 또 하더라도

중간에 못하게 하지 말고 끝까지 들어주면 좋겠다.

네가 어렸을 적에 좋아하고 듣고 싶어 했던 이야기를 네가 잠이 들 때까지 셀 수 없이 되풀이 하면서 들려주지 않았니?

 

훗날에 혹시 우리가 목욕하는 것을 싫어하면

우리를 너무 부끄럽게 하거나 나무라지 말아다오.수없이 핑계를 대면서 목욕을 하지 않으려고 도망치던 너를

목욕시키려고 따라다니던 우리의 모습을 기억하고 있니?

 

혹시나 우리가 새로 나온 기술을 모르거든 전 세계에 연결되어있는

웹사이트를 통하여 그 방법을 우리에게 잘 가르쳐 다오.

우리는 너에게 얼마나 많은 것을 가르쳐주었는지 아니?상하지 않는 음식을 먹는 법,

옷을 어울리게 잘 입는 법,

너의 권리를 주장하는 방법 등.

 

점점 기억력이 약해진 우리가 무엇인가 자주 잊어버리거나

말이 막혀 대화가 잘 안될 때면

기억하는데 필요한 시간을 좀 내어주지 않겠니?

 

그래도 우리가 혹시 기억을 못해내더라도

너무 염려하지 말아다오.왜냐하면 그때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것은

너와의 대화가 아니라,

우리가 너와 함께 있다는 것이고,

우리의 말을 들어주는 네가 있다는 것이기 때문이란다.

 

또 우리가 먹기 싫어하거든 우리에게 억지로 먹이려고 하지 말아다오언제 먹어야 하는지,

혹은 먹지 말아야 하는지는 우리가 잘 알고 있단다.다리가 힘이 없고 쇠약하여 우리가 잘 걷지 못하게 될 때

지팡이를 짚지 않고도 걷는 것이 위험하지 않게 도와줄 수 있니?

네가 뒤뚱거리며 처음 걸음마를 배울 때

우리가 네게 한 것처럼 네 손을 우리에게 빌려다오.

 

그리고 언젠가 나중에 우리가 더 이상 살고 싶지 않다고 말하면

우리에게 화내지 말아다오.

너도 언젠가 우리를 이해하게 될 테니 말이다.

 

노인이 된 우리의 나이는 그냥 단순히

살아온 것을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니란다.

우리가 어떻게 생존해 있는가를 말하고 있음을 이해해 다오.

 

비록 우리가 너를 키우면서 많은 실수를 했어도

우리는 부모로서 줄 수 있는 가장 좋은 것들과

부모로서 보여 줄 수 있는 가장 좋은 삶을

너에게 보려주려고 최선을 다했다는 것을언젠가는 너도 깨닫게 될 것이다.

 

사랑한다~

내 사랑하는 아들아내 딸아,

네가 어디에 있든지,

네가 무엇을 하든지,

너를 사랑한다.

너의 모든 것을 사랑한다...^^

 

어머님아버님그럴게요꼭 그렇게 할게요.

다만 오래오래만 사세요.

이렇게 말씀해주셔서 감사해요.

어머님아버님은 항상 당당하셔야 해요.

 

부모님이 모두 하늘나라에 가신 뒤로 내 스스로 아버님의 매를 맞고,

어머니의 잔소리를 즐겨듣습니다아무도 알아주는 이 없어도 스스로

어머니의 미소와 아버님의 뽐내는 모습을 봅니다.

저를 자랑스러워하시는 두 분을 마음에 모시고 사는 아들의 심정입니다아버지!



강한 둘로스 교회의 행복한 담임목사 황의정 드림


Comments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13 명
  • 오늘 방문자 206 명
  • 어제 방문자 274 명
  • 최대 방문자 1,115 명
  • 전체 방문자 413,258 명
  • 전체 게시물 535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