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서신

내 인생의 Halftime(하프타임) --둘로스선교교회 제15차 하프타임 특별새벽기도회에 붙여--

황의정 목사 0 1,845 2018.07.01 04:28

둘로스교회 황의정 목사의 목 회 서 신 56607-01-2018



낮이 있고 밤이 있습니다.

갠 날이 있고 궂은 날이 있습니다.

형통한 날이 있고 곤고한 날이 있습니다.

하나님은 심술궂게 이 두 가지 선물을 함께 주십니다.

앞일을 알지 못하게 하여

하나님만을 의지하게 하십니다.

형통한 날에는 기뻐하고

곤고한 날에는 되돌아봅니다(7:14)

 

돌아 볼 여유도 없이 열심히 살던 삶에

슬그머니 찾아온 낯설고 집요한 회의(懷疑)

자신하던 일에 대한 의문(疑問)

송두리째 무너지는 것 같은 두려움과 허무함

내가 잘 살고 있는가?

이대로 살다 가면 후회는 없을까?

나는 내 삶을 산 것인가?

꼭두각시마냥 현실이란 무대 위에서 춤춘 것은 아니었나?

벅차오르던 꿈과 비전을

애써 무질러놓고 살아온 것이 아닌가?

다시 시작할 수 있을까?

조심스럽게 마음을 들여다봅니다.

 

보통은 40대의 사추기가 되고 갱년기가 오면

급격한 신체적 변화와 함께 찾아오는 불청객이지요.

내가 왜 이럴까?

왜 삶이 시들하게 느껴질까?

 

이런 생각이 찾아오면

인생의 하프타임이 찾아 온 것입니다.

애써 무시하지 말고 당당하게 대면하세요.

어디서부터 잘 못된 것일까

그 때 그 선택의 진정한 동기는 무엇이었는가?

돈을 벌어 가족을 부양하고

사회인으로서 책임을 다하고 살아온 세월에서

내 인생의 진정한 목적,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나의 삶을 찾는 몸부림

화려한 외면적 성공, 성취를 지향한 삶에서

조용한 내면의 의미, 봉사와 섬김을 향한 대 반전

이것이 하프타임으로 이끄신 하나님의 속마음입니다.

 

어느 날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게 하시는(8:28)

그 하나님을 눈물겹게 사모하게 됩니다.

도통(道通)한 도사(導師)마냥

놀라지도 않고 좌절하지도 않는 날이 옵니다.

내가 주님 안에

주님이 내 안에 계심으로(15:7)

아무것도 염려하지 않으며(4:6)

범사에 감사하게 됩니다(살전5:18).

 

줌으로 더 행복하고

낮은 자리가 더 편하고

드러나지 않음이 더 좋고

남이 잘 되는 것이 더 기쁜 나()

바람 같은 성령의 사람이 됩니다.

하프타임을 통해서 새로 빚어진 내 모습입니다.

 

건강한 둘로스교회의 행복한 담임목사 황의정 드림

 

[둘로스 교회]L. A. 6가와 Shatto Pl 코너에 있습니다.

주일 예배1부 오전 8 211, 금요 예배는 오후 7:30분에,

새벽기도회는 매일 새벽(-) 5:30분에 드립니다].

전화: (213)365-2942 www.douloschurchla.org facebook: 둘로스선교교회

방송설교: 공중파 TV 56.9 9 am, 5 pm 1:30am 라디오 서울 AM 1650 4:30 am

 

Comments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10 명
  • 오늘 방문자 118 명
  • 어제 방문자 307 명
  • 최대 방문자 1,115 명
  • 전체 방문자 334,253 명
  • 전체 게시물 423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