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서신

세탁(洗濯)하시는 하나님

황의정 목사 0 1,666 2018.05.04 10:30

        인간은 정말 추악(醜惡)합니다선악과(善惡果)에 손을 댄 인간은 정말 못 말리는 죄인입니다돼지보고 욕심이 많고 더럽다고 합니다개를 보고 음란하다고 합니다곰보고 미련하다고 합니다사자보고 사납고 잔인하다고 합니다뱀을 보고 징그럽다고 합니다정말 그럴까요어릴 때 집에서 돼지를 키웠습니다그 때는 돼지 막을 더럽힌다고 생각했습니다하지만 돼지는 절대로 과식을 하지 않는답니다돼지는 똥과 오줌 밖에 더 이상의 오물을 만들지 않습니다줄줄이 달라붙어서 엄마 젖을 빠는 새끼 돼지들을 보았습니다서로 먹으려고 밀어내니 무녀리가 잘 자라지 못하는 것을 보았습니다하지만 그게 전부였습니다배부른 새끼들은 엄마 젖을 몽땅 내놓고 떨어져서 놉니다개는 발정기에 오직 번식을 위해서만 성생활을 합니다할 수만 있으면 수십 명 수백 명의 아내를 두거나 창녀나 남창(男娼)을 두거나 동성연애 같은 것은 더더욱 없습니다곰이 얼마나 미련한지는 모르겠지만 많이 먹고먹지 말아야 할 것을 가리지 않고 먹는 사람 같을까요사자가 배부를 때 살상을 하나요사탄에게 이용당해 악명을 얻었지만 뱀은 지혜의 상징 아닙니까짐승들이 이렇게 말한답니다. “저 인간 같은 놈 같으니!”


           하나님께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을 사랑하십니다. “사람의 생각이 항상 악할 뿐임을 아시면서도(6:5) 사랑하십니다흙구덩이에서 놀다가 밥 때가 되어 뛰어 들어오는 개구쟁이 아이를 얼른 안고 우물가에서 씻겨주시고뽀뽀해주시고안아주시고 먹여주시는 엄마처럼 하나님은 항상 우리를 정결케 씻어주십니다처음엔 홍수로 세상을 싹쓸이도 하셨지만 곧 후회하셨습니다다시는 물로 심판하지 않으리라 다짐하시고 무지개를 증표로 주셨습니다엄청 타락하여 동성애 천국이 되어버린 소돔과 고모라 성()을 유황불로 심판하셨지만 최후의 불 심판은 지구의 종말까지 유보하셨습니다죄 짓지 말고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거룩하게 살도록 가르치고 때론 징계하셨지만 사람의 길은 항상 죄로 기울어졌습니다짐승의 피 제사를 받고 씻어주시던 하나님은 마침내 독생자(獨生子예수 그리스도의 피십자가에서 흘린 고귀한 피로 우리를 씻어주셨습니다사랑은 죄를 씻어주심입니다. “사랑은 허다한 죄를 덮는다”(베드로전서4:8)고 하셨습니다아버지 하나님의 이 마음을 아는 시인이 있습니다시인 권영희 집사님께서 즐겨 애송하시는 시()라며 제게 보내주셨습니다.

 

신이 세상을 세탁하는 것을 나는 보았다

 

윌리엄 스티저 작

 

지난밤에 나는

하늘에서 부드러운 비를 내려

신이 이 세상을 세탁하고 있음을 보았다.

 

그리고 아침이 왔을 때

신이 이 세상을 햇빛에 내걸어

말리고 있는 것을 보았다.

 

모든 풀줄기 하나

모든 떨고 있는 나무들을 씻어 놓으셨다.

산에도 비를 뿌리고

물결 이는 바다에도 비질을 하셨다.

 

지난밤에 나는

신이 이 세상을 세탁하고 있음을 보았다.

신이 저 늙은 자작나무의 깨끗한 밑둥처럼

내 혼의 오점도

씻어 주지 않으려는지.

 

           가난한 심령이 되어 정결함을 갈망하는 영혼의 외침이요천지를 씻어주는 빗물에도 추악함을 애통하는 영혼의 노래지요풀과 나무와 산과 바다까지 이르는 그 광대한 씻음 질이 내 영혼의 깊이에 이르기를 갈망하는 거룩한 영혼의 간구가 아닙니까사모하는 영혼을 만족케 하시는 하나님은 우리의 생명을 세탁하시는 여호와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이십니다예수께로 오세요여러분주의 보혈(寶血)이 능력 있습니다.


                                   건강한 둘로스 교회의 행복한 담임목사 황의정 드림

Comments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18 명
  • 오늘 방문자 182 명
  • 어제 방문자 257 명
  • 최대 방문자 1,115 명
  • 전체 방문자 322,551 명
  • 전체 게시물 404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